〈소리로 타이포그래피하기〉
2023년
인터랙티브 설치, 웹 사이트, 마이크, 오디오 인터페이스, 보면대, 인쇄물

Typography with Sound
2023
interactive installation, website, microphone, audio interface, music stand, printed papers

〈소리로 타이포그래피하기〉는 관객들이 작가가 제시한 글을 낭독하면 그 말소리를 문자로 변환해 화면 안에 실시간으로 조판하는 방식으로 말하기와 타이포그래피 사이의 연결성을 부여한다. 같은 글을 읽어도 그 소리는 발화자의 음색, 음높이, 세기, 타이밍(속도)에 따라 모두 다른 음성 값을 가지며, 때로는 잘못 읽는 오류가 발생하기도 한다.

문정주는 이처럼 소리를 이루는 다양한 구성 요소를 매개 변수로 사용해 화면 안의 특정 판면 위에 여백을 만들거나 활자의 크기, 굵기, 위치 같은 타이포그래피 요소로 변환하면서 눈에 보이지 않는 소리에 시각적 ‘성격’을 부여한다.

‘말하는’ 읽기를 ‘보는’ 읽기로 전환하는 이 작품은 말이 가진 시간성을 화면 안에 구체화하는 동시에, 소리 내어 읽는 행위는 발화자의 해석과 신체성에 기대는, 발화자 중심의 수행적 과정임을 말한다.

Typography with Sound creates a connection between spoken word and typography, as the audience reads out the words presented by the artist, which are then translated into letters and typeset in real-time on the screen. Even if the same text is read, the sounds all have different phonetic values depending on the speaker's timbre, pitch, intensity, and timing (speed), sometimes resulting in misreading errors.

Using these various components of sound as parameters, Moon Jungju gives visual “character” to invisible sounds by creating blank space on certain screen panels or converting them into typographic elements such as the size, weight, and position of type.

The work shifts from a “spoken” reading to reading to be “seen,” materializing the temporality of speech on the screen while suggesting that the act of reading aloud relies on the interpretation and physicality of the speaker, which is a performative process that is centered around the speaker.

글 제공
김정현, 더 그레잇 커미션(전민경), 박상훈, 스튜디오 도감(김남주, 지강일), 욱림솔훈(김대욱, 김유림, 오은솔, 이영훈), 움직이는 세상(박다현, 윤신혜, 임나리), 이슬기

사진 제공
ⓒ글림워커스, 타이포잔치2023

Collaboration with
Studio DOHGAM (JI Kangil, KIM Namjoo), KIM JungHyun, LEE Seulki, Moving World (LIM Nari, PARK Dahyun, YOON Shinhye), PARK Sanghoon, The Great Commission (Zoe CHUN), and Wooklimsolhoon (KIM Daewook, KIM Yoolim, LEE Younghoon, OH Eunsol

Photograph
ⓒglimworkers, Courtsy of Typojanchi 2023